연결 가능 링크

이란 테헤란 인근 강진...1명 사망, 90여명 부상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 말라드에서 5.2 규모의 강진이 발생한 후, 테헤란에서 지진 여파를 느낀 시민들이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이란의 수도 테헤란 인근에서 규모 5.2의 지진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90여명이 다쳤습니다.

이번 지진은 어제(20일) 오후 테헤란에서 남서쪽으로 25마일 가량 떨어진 말라드에서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약 7km입니다.

진동은 테헤란 등 인근 도시에서도 느낄 수 있을 만큼 강했습니다.

이번 지진으로 말라드에 거주하는 여성 1명이 심장마비로 숨졌으며 부상자도 100명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란에서는 앞서 지난달 12일에도 북서부 케르만샤 주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해 520여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