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이 또 다시 분화하면서 최고 수준의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은 아궁 화산이 오늘(27일) 오전 또 다시 분화함에 따라 경보단계를 가장 높은 4 단계로 상향조정하고, 분화구 주변 대피구역을 반경 6~7.5km에서 8~10km로 확대했습니다.

이에 따라 발리국제공항이 폐쇄돼 445편의 항공기 이착륙이 취소되면서, 약 6만명의 여행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분화구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 약 10만 명에 대해서는 긴급대피 경보가 내려졌으며, 현재까지 사상자는 없다고,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인도네시아 당국 관계자들은 아궁 화산이 더 큰 규모로 분화할 위험이 있어 공항 폐쇄 조치를 연장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궁 화산은 지난 25일부터 26일, 그리고 오늘 오전 사이 네 차례에 걸쳐 분화했습니다.

높이 3천142 미터의 대형 화산인 아궁 화산은 1963년 대규모 분화를 일으켜 인근 주민 1천1백 명이 숨지고 수 백 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