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 능력을 갖추는데 그치지 않고 실제로 사용할 수 있다고 마이크 멀린 미국 전 합참의장이 밝혔습니다. 가장 위험한 무기인 핵무기 사용 가능성이 커져 엄청난 두려움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멀린 미국 전 합참의장은 김정은이 핵 능력을 얻기 위해 열심히 노력 중이며, 어떤 식으로든 이를 저지하지 않으면 결국 거기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마이크 멀린 전 합참의장] “I think Kim Jong Un is really working hard to achieve the nuclear capability and I think he will get there short of some deterrence.”

멀린 전 의장은 26일 미 ‘ABC’ 방송에 출연해 북한은 여전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매우 알기 어려운 곳이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무서워서 죽을 지경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한 무기인 핵무기 사용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치명적 공격을 저지른 전력이 있고, 매우 예측불가능하며, 핵무기를 미래를 공고히 할 수단으로 보는 누군가(김정은)가 북한에 있다면, 그는 핵무기를 입수하는데 그치지 않고 잠재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마이크 멀린 전 합참의장] “I think it's more probable than it used to be and it scares me to death, quite frankly. They're the most dangerous weapons in the world. And certainly if we have someone in North Korea that has a lethal legacy, is very, very unpredictable, and sees this as a way to solidify his future, that he could well not just obtain them but potentially use them.”

멀린 전 의장은 또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 첫 날부터 북한 문제를 다루기 시작한 만큼 대북 옵션을 마련하는데 매우 진지하고, 그런 옵션을 마련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