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흑해 연안 국가 조지아의 한 호텔에서 어제 (24일) 화재가 발생해 11명이 숨졌다고 현지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조지아 내무부에 따르면 흑해 휴양도시인 바투미의 레오그란드 호텔에서 불이나 11명이 숨지고 21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는 터키 국적자 12명과 이스라엘 시민 1명이 포함됐습니다.

화재 당시 호텔에는 미인대회인 ‘미스조지아’ 참가자들이 많이 머물고 있었다고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이 조지아 내무부 장관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타스 통신은 미인 대회 참가자 20명은 모두 화재 비상 탈출 사다리를 이용해 탈출해 부상을 입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