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시리아 사태 해결 노력 가속화…트럼프 대통령과도 논의


지난 20일 러시아 소치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가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왼쪽)과 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포옹하고 있다.

러시아가 시리아 사태 해결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 20일 흑해의 휴양지인 소치에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 만난 데 이어 어제(21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리아 사태 등을 논의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두 정상은 약 1시간 동안 계속된 전화통화에서 시리아 내전과 테러리즘, 아프가니스탄과 우크라이나, 북한 문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시리아 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고 시리아의 통합과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러시아의 시리아 내 군사작전을 곧 종료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무하마드 바키리 이란 대통령과 만나 시리아 내전에 대해 논의하고, 시리아에서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를 격퇴하기 위해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