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재신더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 지지한다면 북한 문제에 개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던 총리는 오늘 (18일) 뉴질랜드 텔러비전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험 능력 향상은 북한이 “실제적인 위협”임을 증명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세계의 모든 지도자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와 메시지에 확실하게 대응하도록 북한에 더욱 강력한 압박을 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군사적 개입은 마지막 수단으로 고려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던 총리는 아직 다른 수단을 먼저 시도해 봐야 한다며 “군사적 개입에 앞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군사적 개입 문제에) 이처럼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는 이유 중 하나는 우리가 가진 모든 수단을 아직 다 써본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윈스턴 피터스 외교장관이 미국 정부로부터 북한에 압박을 증가하기 위한 (군사적 선택 포함) 모든 방안을 마련해 볼 것을 요청받았었다며, 미국이 또다시 이를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아직은 다시 미국 정부로부터 이 같은 요청을 받지 않았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이 같은 선택 방안에 절대 닫혀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