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캘리포니아 총기난사범, 아내도 살해


15일 미국 캘리포니아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 케빈 닐의 집 앞에 차들이 세워져있다.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주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14일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5명이 숨진 가운데 사망자 중 한 명이 범인의 아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지 경찰 당국에 따르면 총격범인 43세 케빈 닐 씨는 14일 캘리포니아 북부 도시 테하마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학생과 주민 등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습니다.

이날 공격으로 4명이 숨지고 적어도 10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 중엔 어린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로 알려진 케빈 닐. 현지 경찰이 제공한 사진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로 알려진 케빈 닐. 현지 경찰이 제공한 사진이다.

케빈 닐 씨는 이에 추가로 사건 전날 자신의 아내를 총으로 쏴 숨지게 했으며 시체를 집에 숨긴 것으로 15일 확인됐습니다. 이로써 최종 사망자 수는 범인을 포함해 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닐 씨는 지난 1월 이웃 여성 한 명에게 흉기로 공격을 가한 혐의로 체포돼 보석으로 풀려난 상황이었습니다.

범인은 14일 해당 이웃 여성에게 가장 먼저 총을 발사해 숨지게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