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법무부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스캔들’과 관련해 수사 재개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 법무부 스티븐 보이드 차관보는 어제(13일) 하원 법사위원회에 제출한 서한에서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연방 검찰에 개인 이메일을 이용한 클린턴 전 장관의 비밀정보 취급에 대해 조사를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서한에는 러시아의 2016년 미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연방수사국(FBI)이 수사를 검토하도록 지시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앞서 공화당 소속인 로버트 굿라티 하원 법사위원장은 지난 7월 클린턴 전 장관의 이메일 사용과 관련해 클린턴재단을 조사할 특별검사 지명을 법무부에 요청했었습니다.

한편 연방수사국(FBI)은 클린턴 전 장관이 재직 중 사설 이메일 서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국가기밀을 포함한 공문서를 주고 받은 혐의에 대해 수사했지만 불기소 방침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