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베트남에 ‘공정 무역’ 요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 주석이 12일 정상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 자리를 떠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12일) 베트남과 미국 모두에 도움이 되는 양자 무역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공정하고 호혜적인 교역의 원칙을 지키는 상대방들과 양자 무역협정을 성사시키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그동안 미국은 무역에 있어서 공정한 대우를 받지 못했지만, 이를 바꾸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무역이 이뤄지려면 모든 국가가 규칙에 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미국의 대규모 무역수지 적자에 베트남도 책임이 있다며 무역역조 해소를 위해 미국 상품에 대한 시장 개방 수위를 높일 것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베트남은 지난해 최대 수출시장인 미국과의 교역에서 약 320억 달러의 흑자를 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미국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베트남의 수출시장이 됐다며 경제 개혁을 이루고 무역과 투자를 늘리는 데 성공한 베트남의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이 미국 상품과 서비스의 주요 시장으로 성장하는 것을 보고 있다”며 “미 에너지와 농업, 경제, 항공, 디지털 상업, 국방 관련 상품이 베트남의 모든 상업적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꽝 주석에게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의 해결을 중재할 수 있다는 의사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매우 좋은 조정자, 중재자”라며 이같이제안 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