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뉴질랜드 외교장관회담…"북핵해결 협력 지속 강화"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외교장관이 11일(현지시간) 베트남 다낭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하면서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뉴질랜드는 오늘 (11일) 베트남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한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전 베트남 다낭에서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장관과 회담을 개최했습니다.

양국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북한의 외교적인 고립과 경제적 압박만을 초래할 뿐임을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국제 사회가 단합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면서 북한 핵·미사일 문제의 해결을 위한 양국간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강 장관은 북한 소유 편의치적 선박의 등록을 취소하는 등 뉴질랜드 정부가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이행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평가했습니다.

뉴질랜드는 지난 9월 사모아에서 열린 제48차 태평양도서국포럼(Pacific Island Forum) 정상회의 결과 문서에 '북한 편의치적 선박 취소 결의' 내용이 포함되도록 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편의치적' 방식은 북한 선박을 제 3국에 등록하는 방식입니다.

이에 대해 피터스 장관은 뉴질랜드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특히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고, 앞으로도 관심을 가지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