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민주당, 버지니아·뉴저지 주지사 선거서 승리


미국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서 승리한 민주당의 랠프 노덤 후보(오른쪽)가 테리 매컬리프 현 버지니아 주지사(왼쪽) 부부와 함께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미국의 야당인 민주당이 어제(7일) 치러진 주지사 선거에서 압승을 거뒀습니다.

경합주로 분류된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선 현직 부지사 출신인 민주당 랠프 노덤 후보가 공화당의 에드 길레스피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인터넷 트위터를 통해 길레스피 후보의 지지를 호소한 바 있습니다.

뉴저지 주지사 선거에서는 민주당 필 머피 후보가 공화당의 킴 과다노 현 부지사를 제치고 승리를 거뒀습니다.

머피 당선자는 전임 바락 오바마 대통령 행정부에서 독일 대사로 임명된 바 있으며 최저시급을 15달러로 올리는 등의 진보적인 공약을 내걸었습니다.

뉴욕 시장 선거에서는 민주당 소속인 빌 더블라지오 현 시장이 두 배가 넘는 지지율로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어제 치러진 선거는 내년 11월 열릴 미국 연방의회 중간 선거에 앞서 전초전 성격을 띠었습니다.

주지사 선거뿐 아니라 주 의회 선거에서도 민주당이 승리한 가운데 언론들은 지난 대선에서 패배한 민주당의 사기가 진작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