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DMZ 전격 방문 추진...기상 악화로 무산


방한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전 비무장지대, DMZ를 전격 방문하려 했지만 기상 악화로 무산됐다. DMZ에 착륙하지 못하고 회항한 트럼프 대통령 전용헬기 마린원이 서울 용산미군기지에 내렸다.

방한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 오전 공식 일정에 없던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시도했지만, 기상 악화로 계획을 취소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8일 기자들에게 비무장지대 부근의 짙은 안개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탑승한 전용헬기가 서울로 회항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안개가 걷히면 두 번째 방문을 시도하려 했지만, 기상 상태가 더 악화돼 계획을 접어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도 트럼프 대통령과 비무장지대에서 합류할 예정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청와대 관계자도 기자들에게 날씨 때문에 헬기가 착륙을 못할 수 있어 미국 측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헬기와 차량을 통해 DMZ에 먼저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을 기다렸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정상회담에서 DMZ 방문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안해 계획됐다고 밝혔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과 한국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함께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는 “역사적 순간”을 기대했었다며 “이런 노력은 미-한 동맹의 강력함과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