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정상 “북한, 핵 포기하고 대화 나서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7일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 최강인 미국의 군사력을 북한에 사용하지 않길 바란다며 북한 정권에 협상장에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 정권이 스스로 핵을 포기하고 진지한 대화에 나설 때까지 최대의 제재와 압박을 가한다는 기존의 전략을 재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상 최강인 미국의 군사력을 거듭 강조하며 “이를 결코 사용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hope, we hope, in fact I’ll go a step further, we hope to God we never have to use…”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위대한 힘을 이미 보여줬다”며 북한 정권은 우리가 누구도 견줄 수 없는 힘을 갖고 있다는 것을 이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의 항공모함 가운데 세 척을 (서태평양에) 배치했고 핵잠수함도 배치하는 등 (군사 조치와 관련한)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미국 자신과 아시아의 동맹들을 보호하는 데 필요하다면 누구도 견줄 수 없는 모든 범주의 군사력을 사용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상황을 볼 때 북한이 옳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믿는다며, 이는 북한뿐 아니라 전 인류를 위해 옳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에 협상장에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I really believe it makes sense for North Korea to come to the table and make a deal that’s good for people of North Korea and people of the world,”

북한이 협상장에 나와 합의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과 전 세계 사람들을 위해 당연히 해야 할 것으로 믿는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분명한 움직임들을 보고 있다”며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말했지만,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은 “전 세계적인 위협이기 때문에 전 세계적인 행동을 요구한다”며 “긴급함과 위대한 결단으로 이제 행동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갈수록 높아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압도적인 힘의 우의를 바탕으로 함께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녹취: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저는 북한이 스스로 핵을 포기하고 진지한 대화에 나설 때까지 최대의 제재와 압박을 가한다는 기존의 전략을 재확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두 정상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와 인근 지역으로의 순환배치를 확대·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의 자체방위력 증강을 위한 협력 추진과 더불어 한국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완전히 해제하는데 트럼프 대통령과 최종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에 거듭 올바른 선택을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동시에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경우, 밝은 미래를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음도 재확인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공동의 접근 방법을 바탕으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이고 근원적인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입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한국을 배제한 채 북핵 문제 해결을 추구할 수 있다는 이른바 ‘코리아 패싱’이 한국에서 나오는 것과 관련해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Republic of Korea, Korea is very important to me and there will be no skipping South Korea…”

“한국은 내게 매우 중요하며 한국을 지나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겁니다.

무기 판매와 관련해서는 한국이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무기 장비를 주문할 것이며 이미 일부 승인한 것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한국의 자체 방위 능력과 미-한 연합 방위 능력 향상에 필요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문제와 함께 관심을 끌었던 무역 사안에 대해서는 “자유롭고 공정하며 호혜적인 무역협상을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지만, 자극적인 표현은 삼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