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핵 시설을 확실히 찾아내 접수하는 유일한 방법은 지상군 투입밖에 없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또 무력충돌이 벌어지면 북한은 생화학 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방부는 북한과 무력 충돌 시 예상 피해 규모를 묻는 미 의원들의 서면 질의에 대해 4일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부본부장인 마이클 듀몬트 해군 소장은 의원들의 질의에 대한 서한 답변에서 확실하게 북한 핵시설을 찾아내 접수하는 유일한 방법은 지상군 투입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무력충돌이 벌어지면 북한은 생화학 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듀몬트 소장은 국방부 지도부는 “(전쟁이 발발할 경우) 북한이 생물학 무기 사용을 고려할지도 모른다”며 “북한은 신경 반응, 수포, 출혈, 질식 등을 유발하는 물질을 생산할 수 있는 오랜 화학 무기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지하 깊숙이 매장된 북한 핵무기에 대한 제거와 이에 대한 미국과 동맹국의 대응 능력은 기밀 브리핑을 통해 논의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대답했습니다.

앞서 민주당 소속 테드 리우 캘리포니아주 하원 의원과 아리조나주 루벤 갈레고 하원의원은 지난 9월 미국이 북한을 공격할 경우 예상되는 피해 규모를 알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국방부는 전쟁 시 예상 피해 규모와 관련해 “최선과 최악의 시나리오를 계산하는 것 어려운 일”이라며 이는 북한 공격의 “성격과 강도, 지속 기간”에 달려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 내 방공호 수천 곳에 얼마나 많은 민간인들이 도착할지, 미국과 한국군이 북한의 포사격과 로켓, 탄도미사일에 보복 사격과 공습으로 대응하는 능력에 어느 정도 될지에 따라 피해 규모는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DMZ(비무장지대)에서 35마일 떨어진 서울(수도권)의 인구는 2천500만명에 달한다"고 명시했습니다.

듀몬트 소장은 서한에서 “미군은 김정은이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도록 경제, 외교적 압박을 강화하는 데 집중하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주도의 대북 전략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군의 공격 태세에 대해서는 "어떠한 변화도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