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차이 총통, 중국 반발 불구 미국령 괌 도착


지난달 28일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이 하와이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전문가들과 대화하고 있다.

남태평양 3개 수교국 순방을 마친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이 중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귀국 전 경유지인 미국령 괌에 오늘(3일) 도착했습니다.

중국은 미국에 차이 총통이 미국 영토를 거치는 것을 허가하지 말라고 촉구해 왔습니다.

하지만 차이 총통은 순방길에 나설 당시에는 하와이를 들렀고 마친 뒤 돌아오는 길에는 역시 미국 영토인 괌에 경유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차이 총통과 미국의 이 같은 접촉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주 중국을 방문하는 것과 맞물리는 점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차이 총통은 취임 후부터 이른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중국과 관계가 냉각된 바 있습니다.

에드워드 칼보 괌 지사는 차이 총통의 이번 방문은 개인적이고 비공식적인 방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 역시 타이완과의 오랜 관행에 따른 것으로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을 보인 바 있습니다.

괌을 찾은 차이 총통은 괌을 방문하기 이상적인 곳이라고 말한 뒤 타이완과 괌의 관계를 더욱 긴밀히 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