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이슬란드 조기 총선 개표초반 독립당 제1당 유지


아이슬란드 중도 우파 연립정부를 이끈 독립당 관계자들이 28일 조기총선 개표 초반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인구 34만 명의 북유럽 국가 아이슬란드에서 어제(28일) 1년 만에 또다시 조기 총선을 치른 가운데 개표 초반 결과 독립당이 제1당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이슬란드가 경제 호황임에도 불구하고 두 총리의 도덕성 문제로 1년 만에 두 차례 조기 총선을 치른 것입니다.

중도 우파 연립정부를 이끈 독립당은 지난 1944년 덴마크로부터 독립한 이래 거의 모든 선거에서 승리했었습니다.

다만 이번 조기 총선에서 독립당은 지난해 득표율보다 3% 포인트 떨어진 26%를 획득하는 데 그쳤습니다.

독립당 바르드니 베네딕트손 총리 부친이 성폭력범의 명예회복을 도우려 했고 총리가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유권자의 민심을 잃은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여성 대표 카트린 야콥스토티르가 이끄는 제1야당 좌파녹색운동은 17%로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다비드 귄로이그손 전 아이슬란드 총리가 탈당해 올해 창당한 신생 정당인 중도당은 11%로 3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귄뢰이그손 전 총리는 조세 회피 관련 자료인 ‘파나마 페이퍼스’ 폭로를 계기로 지난해 4월 사퇴했었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독립당 주도 연정의 소수 파트너인 개혁당은 6.5%를 득표했습니다. 또 다른 소수 연정 상대인 '밝은 미래'는 의회 진입 가능한 최저선인 5%를 크게 밑돌고 있습니다.

좌파 녹색운동 주도 연정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사회민주연합과 해적당은 각각 12.6%, 8.5%를 득표했습니다.

아이슬란드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국면에서 상위 3개 은행이 대규모 부실에 빠지면서 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후 경제가 꾸준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