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로힝야 사태 ‘인종청소’ 규정 여부 검토 중


지난 9일 미얀마에서 폭력사태를 피해 탈출한 로힝야족들이 방글라데시 팔랑칼리에 모여있다.

미국 정부 관리들은 미얀마 로힝야족 유혈 사태와 관련해 아직 ‘인종청소’라는 표현을 쓰기에는 이르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미 국무부와 국제개발처(USAID) 관리들은 24일 현재 로힝야족 사태에 대한 평가가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AP 통신은 현재 미 국무부가 로힝야족 유혈 사태를 ‘인종청소’로 규정할지 검토 중이라며 “이번 주에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8월 로힝야 반군의 공격에 따른 미얀마 정부의 강경 진압으로 이슬람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50만 명 이상이 미얀마를 탈출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방화와 살인, 강간 등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미얀마 군 수뇌부가 로힝야족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