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고위 당국자 “트럼프 대통령 아시아 방문 주 목적은 북한 문제 해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백악관에서 미국을 방문한 리셴룽 싱가로프와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의 주 목적이 북한 문제 해결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발언 수위가 높아진 건 북한이 신뢰를 저버렸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은 북한에 최대 압박을 가하기 위해 지금보다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고 백악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23일 브리핑에서 미국은 중국이 지금까지 북한에 취한 조치로 고무된 상태지만 여전히 북한에 최대 압박이 가해져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방문은 북한과의 경제적 관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강조한 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으로부터 19차 당대회를 통해 어떤 우선순위(priority)를 갖게 됐는지 들어볼 기회도 갖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에 대한 결의를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도록 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는 전례 없는 것으로 북한을 외교적·경제적으로 고립시키는 것을 통해 평화적 해법을 찾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무역의 90%가 이뤄지고 있는 중국의 역할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다만 중국이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 전례 없는 일들을 하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은 물론 역내와 더 넓은 지역에 북한이 전략적인 골칫거리(liability)가 되고 있다는 점을 중국이 점점 더 인식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5일 일본을 시작으로 한국과 중국, 베트남과 필리핀을 차례로 방문합니다.

이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방문 기간 중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할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DMZ 방문이 결정되지 않은 이유가 안전상의 이유 때문은 아니라면서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방문은 국빈방문으로 독특하고 특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국회에서 행할 예정인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다른 나라에선 예정되지 않은 것이라는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방문 기간 동안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회담하고 주한미군 기지와 국립묘지 등을 방문합니다.

한편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강도가 높아진다는 지적에 대해선, 미국은 지난 25년간 신뢰를 갖고 반복적으로 북한과의 협상에 임했지만 북한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를 속이고 실망시켜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 역시도 취임 초기부터 대화의 문이 열려 있다는 신호를 줬지만 북한은 일본 상공을 지나간 것을 포함해 20여발의 미사일을 발사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과 핵 실험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에 억류됐다 돌아온 오토 웜비어 씨가 사망하고 미국인 3명이 억류됐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씨가 신경작용제인 ‘VX’ 공격에 의해 살해된 사실도 지적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위협을 되돌리는 데 실패한다면 우리는 더 어두운 시대에 살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대통령의 수사와, 이보다 더 중요한 행동은 북한의 위협에 직면한 국제사회에 이전 행정부 때보다 실질적인 변화와 진전을 가져왔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