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베를린 주재 북한대사관의 대사관 건물 임대 수입이 북한으로 흘러가지 않고 있다고 이경수 주독일 한국대사가 밝혔습니다.

이 대사는 어제 주독 한국대사관을 대상으로 한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임대수입이 북한으로 흘러가는 루트가 차단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사는 "(독일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 차원에서 차단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독일 정부는 매우 철저하게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안을 이행하고 있다"면서 "경제와 외교 차원, 국제사회의 여론전에서 거의 선두에 서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베를린 주재 대사관 건물의 일부를 현지 업체에 임대해 관광객을 상대로 한 숙박시설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에 독일 정부 측은 대북 제재 이행 차원에서 임대 행위를 금지했으나, 최근에도 영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 독일 베를린 소재 북한 대사관의 건물 일부를 임대해 운영 중인 ‘시티호스텔 베를린’은 앞서 ‘VOA’에 여러 언론 보도와 달리 “절대 문을 닫은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시티호스텔은 북한 대사관의 계약 중지 통보는 법적으로 타당하지 않기 때문에 계약은 계속 유효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국제정인 정치문제에 휘말리게 돼 유감스럽다면서도 현재 북한에 임대료를 지불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엔안보리는 지난해 11월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한 대북 결의 2321호에서, 모든 회원국은 북한이 자국 내에서 보유하거나 임대한 부동산을 외교나 영사 활동 이외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