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시·오바마 전 대통령, 간접적으로 트럼프 비판 


바락 오바마 전 미 대통령이 19일 버지니아 리치몬드에서 랄프 노덤 민주당 주지사 후보를 지지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의 전직 대통령들이 최근의 미국 정치 상황을 우려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비판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어제(19일) 한 민주당 후보 유세장에서 분열과 공포의 정치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과거 분열의 정치를 예로 들며 지금은 21세기이지 19세기가 아니라고 트럼프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비난했습니다.

조지 부시 전 대통령도 같은 날 열린 한 토론회에서 편협함과 백인우월주의는 어떤 형태이든 미국의 신념에 반하는 신성모독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발생한 백인우월주의자들에 의한 폭력 사태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밝혀 비난을 샀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