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틸러슨 미 국무 “미얀마 군 수뇌부, 로힝야족 사태 책임져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워싱턴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에서 연설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8일 미얀마 군 수뇌부가 소수민족 로힝야족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 있는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에서 행한 연설에서 로힝야족 인종청소 논란이 일고 있는 “미얀마 라카인 주 사태에 미얀마 군 수뇌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국제사회가 이런 잔학행위를 방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틸러슨 장관은 “미얀마는 중요한 신생 민주국가”라며 “미얀마 군부가 앞으로 나라의 장래를 어떻게 끌고 갈지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국제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는 보고서를 통해 미얀마 군 병력이 로힝야족을 조직적으로 살해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얀마 군인들을 로힝야족에게 마구 총을 쏘거나 마을에 불을 질렀습니다.

이 때문에 로힝야족 수십만 명이 국경을 넘어 인접국인 방글라데시로 도피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