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호주 2+2 공동성명 “북한 올바른 길 택하면 관여할 준비돼 있어"


한국과 호주 외교ㆍ국방 장관들이 13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호주 외교·국방 장관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과 호주 외교·국방장관은 어제(13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관여(engage)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호주의 줄리 비숍 외무장관과 머리스 페인 국방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제3차 양국 '2+2 장관회의'를 개최한 뒤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성명에 따르면 "(양국) 장관들은 국제사회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북한에 줘야 한다는 데 동의"했으며 "북한이 국제적인 의무와 약속을 이행하도록 강제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수단을 다 강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성명은 "장관들은 북한이 도발적이고 불안정한 행동을 자제하고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프로그램 및 다른 현존하는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포기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장관들은 과거 핵실험들보다 훨씬 큰 폭발력을 낸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잇단 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규탄했다"면서 "북한의 무모하고 무책임한 행동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며, 한반도와 그 너머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중대하고 심각한 도전이라는 관점을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장관들은 비핵화가 북한의 안보와 경제 발전을 보장하는 유일한 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며 "그 점에서 그들은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한다면 북한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 외무성은 오늘 미국의 대북 군사·외교적 압박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호주 정부를 비난하며 '화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의 공식 인물들이 우리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선택을 지지해 나서는 것과 같은 무책임한 언동을 해대고 있는 것은 자국의 이익을 위태롭게 만들면서까지 트럼프의 이기적인 '미국 제일주의'에 이용당하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