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북한-이란 거래, 정보기관에 철저한 조사 지시 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백악관에서 대 이란 정책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 핵협정에 대한 ‘불인정’을 발표하면서 북한과 이란의 거래 의혹을 거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13일) 백악관에서 미국의 대이란 전략을 공식 발표하면서 많은 사람이 이란과 북한이 거래하는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정보기관에 철저한 조사를 통해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란 핵협정과 관련해 미 의회, 동맹국들과 논의해 해결책을 찾지 못하면 대통령 권한으로 합의를 파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또다시 북한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사례에서 봤듯이 위협을 오래 무시할수록 점점 악화된다”며 이것이 바로 세계 테러 지원세력이 핵무기를 획득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 집회에 참석해 북한을 불량정권으로 지칭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이란, 북한 등 불량국가들과 맞서고 있으며, 쿠바의 공산주의 독재 정권과 베네수엘라의 사회주의 억압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폭압 정권들이 자국 주민들의 정치, 종교적 자유를 회복하기 전까지는 이들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