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연합 EU가 유엔 안보리가 지난달 11일 채택한 대북 결의안을 반영해 대북 제재를 더욱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EU 차원의 추가적인 독자 제재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럽연합(EU)이 10일 유엔 안보리가 최근 채택한 대북 결의 2375에 따라 북한에 대한 제재를 더욱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은 북한에 대한 천연가스 판매를 중단하고, 북한의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며, 원유와 석유정제 제품 판매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또 유럽연합 회원국들은 북한 노동자들에게 새로운 노동 허가를 내주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들이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이 북한 정권의 불법적인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자금으로 사용된다는 의혹에 따른 조치입니다.

유럽연합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의 불법활동과 연관된 북한 국적자 63명과 단체 53곳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유럽연합의 독자적인 제재에 따라 개인 38명과 단체 4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제재 대상에 오르면 유럽 내 자산이 동결되며 여행이 금지됩니다.

아울러 유럽연합은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응한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들을 이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보완하고 강화할 독자 제재 조치도 취하고 있으며, 가능한 추가 제재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21일 유럽연합 28개국 대사들은 북한에 대한 새로운 경제재재를 담은 EU 차원의 재재 초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은 유럽 외교관의 말을 인용해 이 초안에는 원유 수출 전면 금지와 함께 북한에 대한 투자 금지, 수출금지 사치품목 확대 등이 포함됐다고 보도한바 있습니다. 원유 수출 전면 금지는 북한의 6차 핵실험 등에 대응하는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 초안에도 포함됐지만, 논의 과정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최종안에는 빠졌습니다.

유럽연합은 회원국들 간에 합의가 이뤄지면 오는 16일 외무장관회의에서 대북 추가제재 방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박형줍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