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은행, 동아태 개도국 경제성장률 상향조정


지난해 9월 중국 쓰촨성 청두의 둥펑-푸조 공장에서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다.

세계은행이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개발도상국들의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조정했습니다.

세계은행은 오늘(4일) 중국을 비롯한 이 지역 성장률이 올해 6.4%, 내년엔 6.2%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 4월 발표 보다 소폭 상승한 것입니다.

세계은행은 보고서에서 동아태 지역의 경제 전망이 긍정적이고 개선된 외부환경과 늘어난 내수로 인해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따라 국제 무역이 감소할 수 있는 점과, 지정학적 위기 등 불안 요소도 존재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긴장 상태가 이어질 경우 지역의 지정학적 특성에 따라 무역량과 경제교류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편 세계은행은 중국의 올해 성장률을 6.7%, 내년 성장률을 6.4%로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