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NGO들 상원 외교위에 서한,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 처리 촉구


북한의 자유를 위한 미주한인교회연합 KCC 주최로 의회 서편 잔디밭에서 열린 북한 인권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북한인권개선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료사진)

세계 여러나라 비정부기구(NGO)들이 미 상원 외교위원회에 서한을 보내 북한인권법 재승인법의 조속한 심의를 촉구했습니다. 만료를 앞둔 북한인권법의 5년 연장을 보장받기 위한 노력인데,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도 참여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8개 국제 NGO들과 30명의 인권운동가, 한반도 전문가, 종교 지도자들이 상원 외교위원회에 서한을 보내 북한인권법 재승인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서한은 지난 21일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과 벤 카딘 외교위 민주당 간사에게 전달됐습니다.

서한 작성을 주도한 ‘인터네셔널 크리스천 컨선’의 내서니엘 랜스 국장은 26일 'VOA'에 한 달간 서명자들을 모아 상원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랜스 국장] “We find that NGO letters are extremely effective in urging members of the Congress to move urgently on specific legislation..”

비정부기구들의 서한은 의회가 특정 법안 처리를 서두르는데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어서 북한인권법 재승인법안의 올해 말 만료 시한이 다가오기 전에 행동에 나섰다는 설명입니다.

랜스 국장은 최근 하원에서 법안이 초당적인 지지를 받고 통과된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원에서는 지난 25일 찬성 415대 반대 0의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됐습니다.

서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억압 정권 아래 사는 수많은 북한인들의 어려움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범 수용소에 있는 10만명의 남녀노소는 강간, 유아살인, 고문, 기아, 강제 노동, 처형 등을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서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도발 못지않게 북한 주민들의 고난에도 관심을 쏟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인권법 재승인법 S.1118은 북한을 탈출하는 이들에 대한 지원, 북한에 남아 있는 이들에 대한 미국인들의 연대감을 전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상원 외교위원회가 북한의 잔혹한 정권 아래 있는 희생자들을 위해 재빨리 행동을 취해 이 법안을 처리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21세기 윌버포스 이니셔티브, 미국 인본주의 협회, 세계기독연대 영국지부, 세계 개입 협회, 국제 종교 자유 협회, 패트모스 협회, 미국러시아정교회, 통합 마케도니아 디아스포라 등이 서한에 서명했습니다.

개인 자격으로는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앤드류 나치오스 전 미 국제개발처 USAID 처장, 제프 킹 인터네셔널 크리스천 컨선 대표, 수전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등이 참여했고, 니컬러스 에버스타트, 마커스 놀랜드, 로버타 코헨 등 워싱턴에서 활동하는 한반도 전문가들도 동참했습니다.

한편 북한자유연합도 상원에서 북한인권법 재승인법 통과를 촉구하는 청원서에 서명을 모으고 있습니다.

[녹취: 숄티 대표] “Basically we want to get signatories from every state. That’s what we’ve done in the past. We’ve got signatories from every state so..”

이 단체의 수전 숄티 대표는 미국 50개 주 모두에서 서명을 받은 뒤 상원의원들 사무실을 직접 찾아가 청원서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각 상원의원들에게 자신의 지역구 유권자들의 실명을 제시하며, 그들이 이 문제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자유연합은 과거에도 청원서를 상원의원들에게 전달하며 북한 관련 법안 지지를 호소했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