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이 북한과의 모든 무역 활동을 금지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제를 이행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타이완 정부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하는 국제적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25일부터 북한과의 모든 무역 활동을 금지했습니다.

타이완 행정원의 쉬궈융 대변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조치가 북한의 최근 움직임들이 국가 안보와 국제 질서에 중대한 위협을 제기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 정부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교란할 수 있는 어떤 행동도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쉬 대변인은 타이완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세계가 북한에 대한 제재와 관련 조치들을 이행하는데 합류하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타이완은 과거에도 유엔 제재에 따라 북한과의 교역 활동을 제한해 왔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북한산 석탄과 구리광, 섬유 등의 수입을 금지했으며, 원유나 정제 석유 제품의 대북 수출을 제한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조치들의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녹취: 뱁슨 전 고문] I am not sure it has significance for Taiwan if they suspend their trade with North Korea……

북한 경제전문가인 브래들리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은 2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최근 두 나라 간 무역량이 크게 줄었기 때문에 타이완이 북한과의 무역을 중단하더라도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타이완 경제부 무역통계에 따르면, 북한은 타이완의 235개 교역 대상국 중 교역 규모가 174위 수준으로,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두 나라간 무역액은 128만 달러 정도에 그쳤습니다.

이 가운데, 북한이 타이완에 수출한 금액이 125만 달러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북한이 타이완에서 수입한 금액은 3만 6천 달러에 불과했습니다.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주 발표한 대북제재 행정명령이 타이완의 이번 조치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뱁슨 전 고문] Probably they are reacting to the new executive order president Trump signed……

미 재무부가 북한과 거래하는 개인과 기업 등에 제재를 부과할 수 있도록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명한 새 행정명령에 타이완이 반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겁니다.

뱁슨 전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새 행정명령에 호응해 대북 압박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는 국가들이 늘고 있으며, 일부 국가들은 미국 정부가 실질적으로 어떤 조치를 취하는지 지켜보며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