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주재 외교관 "평양 기름값, 핵실험·미사일발사 전후 변화 없어"


지난해 4월 평양의 한 주유소에 차들이 줄을 서 있다.

평양 주유소 기름값이 6차 핵실험 전후로 변화가 없다고 평양주재 서방 외교관이 밝혔습니다. 환율도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 내 기름값이 북한의 6차 핵실험 이전과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양주재 서방 외교관이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외교관은 14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평양 주유소에서 현재 15kg 단위로 팔리는 휘발유 쿠폰 1장이 24유로 (29달러), 디젤유 쿠폰은 25.5유로 (31달러)에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휘발유 1kg 당 1.6 유로 (미화 1.92 달러, 북한 돈 1만5천360원), 디젤유 1kg당 1.7 유로 (미화 2.04달러, 북한 돈 1만6천320원) 수준으로, 북한의 6차 핵실험 이전과 차이가 없습니다.

이 외교관에 따르면 앞서 지난달 12일 기준으로 평양 주유소에서 휘발유와 경유는 1kg 에 각각 1.6 유로와 1.7유로에 판매됐었습니다.

이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제재 움직임에 따라 북한에서 기름값이 상승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 내용과 차이가 있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은 6차 핵실험 이전 북한에서 휘발유 가격은 kg당 북한 돈 1만3천 원에 거래되었지만 일주일 새에 급상승하고 있다고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한국의 대북전문매체 데일리 NK도 지난 8일 평양의 휘발유 가격이 이달 초 kg당 1만8천 원에 거래됐으나 지난 7일 기준으로 2만3천 원으로 상승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하지만 앞서의 외교관은 지역별로 기름값 차이가 있고 평양 내에서도 주유소마다 가격 차이가 조금씩 있겠지만, 전반적으로 평양 주유소 가격은 핵실험 전후 변동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경제 전문가인 미국 조지타운대학교의 윌리엄 브라운 교수는 1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평양의 기름값이 실제로 오르지 않았다면, 북한이 핵실험과 이에 따른 중국의 유류 제한 등 대북 제재에 대비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습니다.

[녹취: 윌리엄 브라운 교수] “(I would expect that) and that it would rise again with the nuclear test and rise even further with the sanctions this week, but instead what he is saying is the price was kind of leveled….From market perspective, people in North Korea expected the test, expected Chinese to cut….”

캘리포니아 주립 샌디에이고 대학의 스테판 해거드 교수는 15일 ‘VOA'에 제재로 인한 영향이 즉시 환율이나 기름값 변화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런 효과는 중국이 신용무역 등을 통해 북한에 수출 지원을 하지 않는한, 북한이 외환 부족을 겪을 때 나타난다는 설명입니다.

브라운 교수는 평양 주유소 기름값이 핵실험 전후로 변화가 없었지만, 여전히 1kg당 1.6 유로 (1.92 달러)로 가격이 매우 높은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윌리엄 브라운 교수] "But the important thing is the price is still high at 1.6 or 1.7 euros per kg..."

실제로 평양 주유소 기름값은 앞서 4월 급등한 이후 지금까지 그 수준이 계속 유지되고 있습니다.

앞서 올해 초 1월 1일 기준으로 평양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1kg당 0.75유로(0.9 달러), 경유는 0.84 유로 (1.01 달러) 선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4월 20일 휘발유 가격은 1kg 당 1.5유로 (1.8 달러), 경유는 1.4 유로 (1.68 달러)로 올해 초와 비교해 2배 가까이 급등했습니다.

앞서 ‘AP 통신은’ 4월 말 평양발 보도를 통해, 평양의 주유소들이 석유 공급을 제한하고 가격도 크게 올렸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조치가 4월 19일부터 시작됐다고 전했습니다.

평양주재 외교관도 평양 주유소 기름값이 지난 4월, 연초에 비해 2배 가까이 오른 이후 현재 여전히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후 달라진 점은 별로 없다며, 교통량도 그대로이고 택시 요금도 오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평양 내 외국인들 사이에서는 지난 4월 기름값 인상 후 거리에 차가 많이 줄었다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브라운 교수는 지난 4월 북한 내 기름값이 급증한 데 대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후 중국이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을 제한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에서 기름값이 급등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윌리엄 브라운 교수] “When in April, after Xi Jinping and Trump meeting down in Florida, soon after that, there was report that maybe China should rethink providing crude oil to North Korea…. ”

그러면서 이후에도 여전히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지난 6월과 7월, 휘발유와 디젤유 등 원유를 제외한 중국산 석유제품의 대북 수출이 30% 가량 감소했고, 중국의 원유 공급 제한 가능성에 대한 우려로 휘발유를 대량 구입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달러/원 환율도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양 주재 외교관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다음날인 15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현재 1달러가 8천 원 수준으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국면에도 큰 변동 없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