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9.11 테러 16주기...트럼프 대통령, 추모식 참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11일 오전 백악관에서 9.11 테러 16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미국 본토에 대한 역사상 첫 테러 공격인 9.11 테러 사건이 발생한 지 오늘(11일)로 16주년을 맞았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 당선 이후 처음으로 9.11 추도식에 참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가 납치한 비행기가 뉴욕의 세계무역센터를 공격한 8시40분과 9시 3분을 기해 묵념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테러 현장인 뉴욕 세계무역센터에서도 희생자들의 유족과 구조대원, 생존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16주기 추도식이 열렸습니다.

이날 추도식에서는 묵념 뒤 희생자들의 이름이 한 명씩 호명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국방부 건물 펜타곤에서 열리는 추모 행사에도 참석합니다. 이 곳도 당시테러분자들이 항공기를 몰고 돌진해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날 워싱턴 DC의 모든 건물에는 조기가 게양됐습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도 이날 9.11 테러 피해를 입은 펜실베이니아주 생스빌에서 열리는 추도식에 참석합니다.

앞서 지난 2001년 오늘,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는 여객기 4개를 납치해 미국에 테러 공격을 가했습니다.

이 가운데 2대는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건물을 들이받았고, 또 다른 1대는 수도 워싱턴의 국방부 건물, 나머지 1대는 펜실베이니아주 생스빌의 들판에 추락했습니다.

이날 테러로 3천여 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