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유엔안보리 추가 대북 제재 결의안 11일 표결 요청


지난달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응하는 안보리 긴급 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미국 대사(가운데)가 발언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추가 대북제재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오는 11일, 월요일 실시할 것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공식 요청했습니다.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는 어제(8일) 늦게 발표한 성명에서 "추가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 표결을 위한 회의를 오는 11일 소집할 예정이라고 유엔 안보리에 통지했다"고 밝혔습니다.

VOA가 입수한 초안에는 원유뿐만 아니라 정제 석유제품, 액화 천연가스 등의 대북 수출 금지를 명시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대부분의 석유와 가스를 중국으로부터 수입하고 있습니다.

초안에는 또 북한산 섬유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섬유산업은 북한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연간 수출액이 7억5천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산 섬유제품의 80% 이상이 중국으로 수출됩니다.

초안은 또 북한의 해외 송출 노동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북한 노동자가 임금을 북한 정권으로 보내는 것으로 드러날 경우, 해당 국가가 이들 노동자를 추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는 현재 섬유 제재를 제외한 추가 대북 제재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