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 로힝야족 유혈 충돌 악화 일로... 400명 사망


로힝야족 난민들이 정부군과 반군 간 유혈충돌을 피해 방글라데시와 미얀마 접경 지역을 따라 이동하고 있다.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에서 정부군과 이슬람 로힝야족 무장반군 간에 발생한 유혈충돌로 400여 명이 사망했다고 미얀마 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로힝야족 무장반군은 지난달 25일, 수백 명의 대원을 동원해 30여 개의 경찰초소를 급습했습니다.

미얀마군 당국은 로힝야 무장반군을 외부세력의 도움을 받는 테러집단으로 규정하고 대대적인 소탕 작전에 나섰습니다. 군 당국은 현재까지 370명의 로힝야족 테러범들을 사살했으며 경찰관과 민간인 등 29명도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습니다.

미얀마 정부군과 반군의 유혈충돌을 피해 미얀마를 떠나는 난민 수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유엔은 미얀마에서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넘어온 로힝야족 난민이 현재 3만8,000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