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태평양사령관 "철통같은 대한 방위공약 변함 없어"

  • 윤국한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오른쪽)이 31일 하와이 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한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한국의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군과 한국 군의 대비태세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사람은 미-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과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은 31일 북한의 도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미군과 한국 군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미 태평양사령부의 카산드라 게스키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송 장관과 해리스 사령관이 하와이의 미 태평양사령부에서 가진 회동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핵 개발 계획이 한반도에서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했습니다.

두 사람은 또 미국의 한국 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게스키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이날 회동에서 해리스 사령관은 미-한 상호방위조약에 따른 미국의 철통같은 방위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필요할 경우 미 본토와 동맹을 방어하기 위해 미군이 전면적인 군사적 옵션을 사용해 즉각 전투에 나설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와 함께 북한의 위협에 대비해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락 삼각협력을 더욱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송영무 장관은 한국과 미국이 강력한 연합방위 태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를 통해 양국 군은 한반도의 평화적 비핵화를 목표로 한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송 장관은 또 태평양사령부와 한국 합동참모본부, 한국 국방부가 항상 긴밀한 대화채널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국방부는 별도의 자료에서 해리스 사령관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한 군사적 대응 방안 고려시 한국 국방부와 합참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