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북한, 노동자 송출로 외화벌이 어려워질 것”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톡의 건설 현장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북한의 해외노동자 송출 방식의 외화벌이가 앞으로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오늘(25일) 기자설명회에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공조가 더욱 긴밀해질 것으로 보여지고 미국에서도 행정명령을 통해 북한에 대한 독자 제재를 발령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이 언급한 미국의 독자 제재는 이달 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북한·러시아·이란 제재 법안'을 의미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해외에서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이 담겨 있습니다.

북한은 현재 40여개 국에 5만 명 이상의 노동자를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이 벌어들인 외화의 대부분은 북한 당국이 가져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