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육군의 한 부대에서 K-9 자주포 훈련 중 폭발사고가 일어나 2명이 사망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18일 오후 3시19분, 철원군의 육군 모 부대 사격장에서 이번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K-9 안에는 7명의 군 장병이 탑승 중이었으며, 이 중 이모(27) 중사가 현장에서 사망하고, 부상을 입고 치료 중이던 정모(22) 일병이 19일 숨을 거뒀습니다. 나머지 5명의 병사들은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육군은 이번 사고로 희생된 이 중사와 정 일병을 ‘순직’ 처리하기로 하고, 이들의 계급을 각각 상사와 상병으로 추서 진급시켰습니다.

영결식은 21일 국군수도병원에서 육군 5군단장으로 치러집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