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드 전자파 측정 연기…“주민 추가협조 필요”


성주 사드 기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확인을 실시한 예정이었던 10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등 주민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정부의 전자파 측정 등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 국방부와 환경부가 오늘(10일) 경상북도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기지에서 실시할 예정이던 전자파, 소음 측정 계획이 연기됐습니다.

국방부는 오늘(10일)로 예정됐던 사드 부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조사가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 등과의 추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앞으로 별도의 일정을 잡아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당초 환경부와 함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검증하는 차원에서 언론과 주민들이 참관하는 가운데 공개적으로 사드의 사격통제 레이더 전자파와 발전기 소음 정도를측정할 계획이었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