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개성공단 폐쇄 여전히 지지…대북 압박에 모든 나라 동참해야”


지난 5월 한국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성공단 일대.

미국 국무부가 지난해 이뤄진 개성공단 전면중단 결정을 여전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을 경제적으로 소외시키는데 모든 나라가 동참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불안정하고 도발적 행동에 맞서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중단하기로 한 지난해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We support the 2016 decision to shut down the Kaesong Complex in the face of the DPRK’s destabilizing and provocative actions.The decision reflects growing concern in the region about North Korea’s growing threat and flagrant disregard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그레이스 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공단 폐쇄는 북한이 위협을 더해가고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노골적으로 위반하는 데 대한 역내의 점증하는 우려를 반영한 결정이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같은 답변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움직임과 별개로 한국에서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가 거듭 공론화되는 데 대해 논평해 달라는 ‘VOA’의 요청에 따라 나왔습니다.

한국의 일부 당국자과 전문가들 사이에선 남북한 간 툭수관계를 고려해 개성공단의 예외성을 인정받아야 한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한국 정부의 한 고위 당국자는 지난달 13일, 북한에서 개성공단 근로자 임금을 (핵.미사일 개발로) 전용했다는 근거를 한국 정부는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레이스 최 대변인은 이 같은 개성공단 “예외론”에 대한 국무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말한 대로 모든 나라는 북한을 경제적으로 더욱 고립시키기 위해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As Secretary Tillerson said, all countries must take action to increase North Korea’s financial isolation.”

앞서 미 상원은 지난달 북한 핵 포기 이전에 개성공단을 다시 가동해선 안 된다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국무부가 한국의 개성공단 재가동 논의에 대해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대니얼 러셀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지난해 2월 11일, 한국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적 행동과 관련한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태 대변인도 같은 날 ‘VOA’에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단호하고 원칙에 입각한 대북 접근법을 지지한다며, 북한의 불안정하고 도발적인 행동에 맞서 개성공단을 중단하기로 한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그레이스 최 대변인은 미국과 한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밀접히 협력해 왔고, 미국은 북한 위협에 대응하는데 문재인 행정부와 긴밀한 공조를 계속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The United States and the ROK have worked closely together on North Korea issues.The United States looks forward to continuing our close coordination with the Moon administration in addressing the threat from North Korea.

이어 미국은 한국의 변함없는 동맹이자 친구이고 파트너라며, 미국의 한국 방어 의지는 철통같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