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정부, 중국 '불공정 무역 관행' 조사 검토..."보복조치 가능성"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무역 불공정 행위에 대한 조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 언론들은 어제(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에게 중국의 무역 불공정 행위에 관해 조만간 조사를 지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들은 며칠 안에 이에 관한 공식 발표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의 불공정 행위로부터 미국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1974년 제정된 미 무역법 301조에 근거해 조사를 지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경제 담당 관리들은 중국의 철강 수입과 지적재산권 침해 등 여러 불공정 행위들이 미 기업들의 이익을 침해하고 있다고 비난해 왔습니다.

이에 따라 조사가 진행되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 등 여러 조치가 부과될 가능성이 높다고 미 언론들은 전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유도하는 차원에서 중국의 무역 불공정 행위에 대한 비난을 자제해 왔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지난달 두 차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발사하자 중국의 무역 불공정 행위와 환율 조작 등에 대해 다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