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군 훈련 받은 이라크 군, ISIL 수감자 처형 의혹"


27일 이라크 대테러 부대원들이 모술 서부 최전방에서 무인기가 전송한 영상을 보고 있다.

미군의 훈련을 받은 이라크 군인들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ISIL로부터 모술의 올드시티를 탈환하는 전투 막바지에 수십 명의 수감자를 처형한 의혹이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가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2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전쟁 범죄에 해당하는 그 같은 행위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이라크 육군 16사단에 대한 지원을 중단할 것을 미국에 촉구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의 새라 리 윗슨 중동국장은 미군은 자신들이 교육하고 지원한 군인들이 끔찍한 전쟁 범죄를 자행한 이유를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두 곳의 국제 감시단체가 처형 현장을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시단체들은 16사단 소속이라고 밝힌 군인들이 벌거벗은 4명의 남자를 데려가는 모습을 목격했고, 그 후 총소리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인들은 수감자들이 ISIL 전투원이었다고 알려주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달 초에는 이라크 정부군이 비무장 남성들을 구타하고, 한 명을 벼랑에서 떨어뜨려 살해하는 동영상이 유포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