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수단에 대북 제재 이행 요구...유엔 “수단, 최근까지 북한과 무기 거래”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정부가 아프리카 나라 수단에 영구적인 제재 해제의 조건으로 대북 제재 결의의 확고한 이행을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수단은 북한 무기를 공급받았다는 의혹을 받을 정도로 북한과 공고한 협력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수단에 대한 제재 영구해제 조치를 3개월 간 미루는 방침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북한을 언급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12일 익명을 전제로 한 브리핑에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 문제가 최우선 안보 과제란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며, 이런 입장을 수단 정부에 명확히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수단에 대한 제재 임시해제 조치를 오는 10월12일까지 연장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퇴임 직전인 지난 1월 수단에 대한 제재를 6개월 간 유예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시한만료를 앞두고 제재를 영구적으로 해제하는 대신, 이 조치를 3개월 간 연장한 겁니다.

국무부 고위 관리는 앞으로 3개월 간 수단 정부의 노력을 살펴본 뒤 제재 영구해제를 결정하겠다는 의미라고 밝혔습니다.

수단은 최근까지 북한과 무기 거래를 한 정황이 드러났던 나라입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은 올해 초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이 총 100개에 달하는 122mm 정밀 유도 로켓시스템과 80개의 위성유도 요격미사일을 수단의 한 회사에 공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한 계약은 지난 2013년 8월29일 맺어졌으며, 북한 측에선 조선광업개발회사(KOMID)의 강명철(혹은 박한세) 당시 회장이 서명했다고 전문가패널은 밝혔습니다.

조선광업개발회사는 지난 2009년부터 제재 대상으로 지정됐으며, 강명철은 최근 안보리의 여행금지자 명단에 올랐습니다.

전문가패널의 보고서에는 고태훈 등 또 다른 북한 국적자들이 수단을 드나든 사실이 명시돼 있습니다.

미국 정부도 지난해 북한 국적자 김성철을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하면서, 그가 수단에서 조선광업개발회사를 대리해 업무를 봤다고 지적했습니다.

아프리카 동북부에 위치한 수단은 지난 1977년 한국과 외교관계를 맺기 전에 먼저 북한과 1969년 외교관계를 수립했습니다. 북한이 비동맹운동을 활발히 펼치며 아프리카 나라들에 군사적, 경제적 지원을 제공한 데 따른 것입니다.

수단은 또 유엔총회의 북한인권 결의안 표결 때마다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그러나 이브라힘 간두르 수단 외교장관은 지난해 11월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과 상호 대사관을 교환하지 않고 있고, 고위 인사 교류 계획도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어떠한 핵무기도 평화와 안전에 장애가 된다”며, “수단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