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파리기후협정 탈퇴 관련 "어떤 일 생길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3일 파리 엘리제궁에서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파리기후협정에서 탈퇴한다는 미국의 결정에 “어떤 일이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회담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습니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탈퇴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기후변화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앞으로 프랑스가 미국과 함께 시리아 내전 이후 상황을 이끌어나갈 ‘전후 로드맵’을 만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정하고 균형 잡힌 무역 환경을 조성해나가는데 유럽연합(EU)과 미국이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안보와 무역에서 양국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 시리아 같은 적대적 정권”의 안보 위협에 세계가 함께 맞서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프랑스와 안보 협력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고 회견에서 설명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아들이 지난해 러시아 변호사를 만난 데 대해 “그 만남에서 아무 일도 없었다”며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이번 주 공개된 이메일에 따르면, 트럼프 주니어 씨는 지난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를 흠집내기 위한 정보를 얻기 위해 러시아 인사를 만났습니다.

현재 미 의회와 특별 검사가 지난해 미국 대통령 선거에 러시아가 어떻게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