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옥성석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 통일부 장관, 기업대표들과 간담회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왼쪽)이 1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기업 비대위 회장단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한국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최근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과 취임 후 첫 간담회를 갖고 공단 폐쇄에 따른 피해보상과 공단 가동 재개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옥성석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으로부터 자세한 내용을 들어보겠습니다.

문) 이번 간담회는 어떻게 이뤄지게 됐습니까?

문)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기대도 커지는 것 같은데요. 이 문제와 관련해 조 장관은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에게 어떤 입장을 전했습니까?

문) 개성공단기업협회는 공단 내 설비 점검을 위해 방북 신청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기업들의 입장은 무엇이고 조 장관은 어떤 입장을 밝혔나요?

문) 개성공단 폐쇄에 따른 피해 보상이 계속 논란이 돼 왔는데요, 조 장관은 기업들과의 간담회에서 새로운 보상책을 제시했나요?

문) 한국의 새 정부는 개성공단 재개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계속되는 상황에선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기업들은 이에 대해 어떤 입장인가요?

문) 북한도 개성공단 재개를 원하고 있을까요? 만일 그렇다면 북한에 촉구하고 싶은 말씀을 해 주시죠.

지금까지 최근 한국의 조명균 신임 통일부 장관과의 간담회에 참가한 개성공단기업협회 옥성석 부회장과 함께 개성공단 입주 기업 지원대책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