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이 4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이전에는 보지 못한 신형”이라고 미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은 5일 기자들에게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 대기권 재진입체가 있고 새로운 이동식 발사대에서 발사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로 분류되는 5천 500km 이상을 비행할 능력이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이는 미 서부 알래스카 주에 도달할 수 있는 거리입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북한의 발사 움직임에 대해 “면밀하게 지켜봤다”며 미국과 동맹들이 미사일을 격추하지 않은 것은 이를 위협으로 평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이 핵탄두를 실제로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능력이나 완전한 대기권 재진입 능력을 보유했다는 증거는 여전히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폭스뉴스’는 당국자를 인용해 미 당국이 북한의 미사일 연료 주입 과정을 지켜봤다고 전했습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또 북한의 이런 첫 미사일이 분주한 영공을 비행했다며 조기 경보 등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항공과 해양 교통, 위성 운용에 분명히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미 백악관은 북한의 ICBM 발사와 관련해 대응 옵션들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수석부대변인은 5일 폴란드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대응 조치를 광고하지 않겠다며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