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우디, 영국 내 이슬람 극단주의 지원'


지난 4월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왼쪽)가 살만 사우디 국왕으로부터 선물을 받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영국 내 이슬람 극단주의의 최대 후원자라고 영국 민간연구소가 주장했습니다.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헨리잭슨연구소'는 최근 영국 정부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사우디아라비아 등 몇몇 아랍국들이 지원하는 돈이 영국 안에서 이슬람 극단주의를 전파하는 사원이나 교육기관으로 흘러들어갔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사우디 정부는 지난 1960년대부터 수 백만 달러를 들여 서구 무슬림사회 등에 이슬람 수니파 원리주의(와하비즘)를 전파해 왔습니다.

영국 `BBC' 방송은 사우디와의 마찰을 우려해 이 연구소의 보고서 공개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영국주재 사우디아라비아 대사관은 이 보고서의 내용을 반박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영국의 동맹국이자 주요 교역상대국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테러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최근 이웃나라인 카타르와의 외교관계를 단절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