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미군 "중거리 판단"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5월 북한이 정밀 조종유도체계를 도입한 신형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공개한 장면.

북한이 4일 오전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9시 40분경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며 "대통령에게는 관련 사항이 즉시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미-한 군 당국은 북한 탄도미사일의 기종, 사거리 등을 정밀 분석 중입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가 일단 성공한 것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한 달여 만으로, 북한은 지난달 8일 강원도 원산에서 순항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이 집권 첫 해외 순방인 미-한 정상회담을 마치고 지난 2일 귀국한 지 이틀 만에 감행한 도발입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오전 9시55분쯤 동해상의 항공기와 선박에 항행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또 일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총리관저에서 임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9시39분께 북한 서해안에서 탄도 미사일을 쐈으며 약 40분 동안 비행한 미사일이 동해상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지상 배치 중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 미사일이 동해 상에 떨어지기 전 37분간 추적했다"며 이같이 밝히고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이 미국 본토에 위협이 되지는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