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 도발 중단하면 조건없이 대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5일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이 열린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축사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15일)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북한이 추가적인 핵과 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으면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비핵화 조치를 하라는 기존 전제조건의 수위를 낮추며 대화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는 평가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15일 서울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북한이 추가적인 핵과 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으면 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이 핵과 미사일의 추가 도발을 중단한다면 북한과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설 수 있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북한의 호응을 촉구합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이를 받아 들일 경우 무릎을 마주하고 머리를 맞대고 어떻게 기존의 남북 간 합의를 이행해 나갈지 협의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 핵의 완전한 폐기와 한반도 평화체제의 구축, 그리고 미-북 관계의 정상화까지 포괄적으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는 정부대로 남북관계의 복원과 대화의 재개를 모색하고 국민들 속에서 교류와 협력의 불씨가 살아나도록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 포기 결단도 촉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6.15 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의 존중과 이행을 촉구하고 있지만 핵과 미사일 고도화로 말 따로 행동 따로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의 핵 포기 결단은 남북 간 합의의 이행 의지를 보여주는 증표라며 이를 실천할 경우 적극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조한범 박사는 문 대통령이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해야 대화를 하겠다는 기존 전제조건의 수위를 낮추며 대화 의지를 강하게 표명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조한범 박사 / 한국 통일연구원] “그동안 한국 정부가 대화의 필요성은 있지만 북 핵이라는 걸림돌 때문에 한계가 있었던 거고요. 그 조건을 다소 낮춘 것이죠. 기존의 입장,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틀을 유지하면서 북한에게 대화 제스처를 내미는 것으로 볼 수 있죠. 다만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 형식이라는 점에서 대화 의지를 강하게 내보인 것이라고 볼 수 있죠.”

한국 정부는 이와는 별도로 6·15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냈습니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6·15 선언에 담긴 남북 화해협력의 정신은 현재의 엄중한 남북관계 상황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덕행 대변인 / 한국 통일부] “남북이 함께 6·15 공동선언을 존중하고 이행해 나감으로써 17년 전 남북 정상의 한반도 평화와 남북 화해협력의 정신을 실천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한편 북한도 6·15 공동선언 기념일을 맞아 14일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명의로 성명을 냈습니다.

성명은 한국 정부를 향해 군사적 긴장 상태 해소를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자신들의 핵 무력을 자위적 수단이라며 미국의 침략적인 행동을 차단하는 조치부터 취하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측에 자주냐 외세 추종이냐 중대한 갈림길에서 올바른 결심을 내리라고 압박했습니다.

동국대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는 북한의 성명이 자주와 외세 배격에 초점을 맞춰 국제사회와의 협력 속에서 남북한이 화해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반도 문제를 주도적으로 이끌어가자는 한국 정부와의 입장 차를 드러냈다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