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사무총장 "북한 위협 새로운 단계...정보 분석 강화"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12일 오스트리아 빈의 IAEA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북한의 도발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이 밝혔습니다. 아마노 총장은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분석 작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아마노 유키야 사무총장은 IAEA 이사회 개막일인 12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거듭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아마노 사무총장] "Last year, the DPRK conducted two tests on nuclear explosive devices. They launches many missiles…"

북한이 지난해 두 차례 핵실험을 실시한 데 이어 다수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북한의 위협이 새로운 단계에 도달했다는 겁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들을 준수할 의향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서도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한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아마노 사무총장] "We are going to intensify our analytical work in order to maintain and strengthen our knowledge…"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파악하고 대처하기 위한 분석 작업을 강화하겠다는 설명입니다.

아마노 총장은 IAEA 사찰단이 북한에서 추방된 2009년 4월 이후 위성사진과 무역 등 공개된 정보들을 수집하고 있다며, 모든 분야에서 분석 작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아마노 총장은 현재 북한과 어떤 정보 교환도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을 다시 받아들일 것이라는 어떤 긍정적인 징후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마노 총장은 그러나 기회가 생길 경우 신속하게 사찰 작업을 진행하기 위해 IAEA 사찰단의 북한 복귀 계획을 재점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