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 미사일 도발로 고립과 난관 더할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8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8일)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로 얻게 되는 것은 고립과 난관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한 연합 방위태세 유지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자주적 역량 확보를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8일 오후 취임 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전체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지대함 순항미사일 발사에 관한 논의를 주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로 얻을 것은 고립과 난관뿐이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 박수현 대변인/ 한국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이러한 도발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국제적 고립과 경제적 난관뿐이며 발전의 기회를 잃을 것이라고 규탄하고 우리 정부는 국가안보와 국민의 안위에 대해서는 한 발짝도 물러서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했습니다. ”

문 대통령은 또 새 정부가 출범한 뒤 주요국 정상들과의 전화통화와 특사 파견 등 외교안보 환경을 새로 정립하려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소개하고 미-한 동맹 강화 계획도 밝혔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소개한 문 대통령의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 박수현 대변인/ 한국 청와대] “조만간 제(문재인 대통령)가 최대 우방국인 미국을 방문하여 트럼프 대통령과 확고한 한-미 동맹관계를 재확인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이 취임한 뒤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하는 NSC 상임위원회는 세 차례 열렸으나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전체회의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소집한 이유와 관련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토의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북 핵과 미사일에 대한 국제사회와의 공조와 함께 완전한 북 핵 폐기 방안 마련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 박수현 대변인/ 한국 청와대]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 부처는 미국 등 우방국들과 긴밀히 공조하여 북한의 도발에 대해 안보리를 포함한 국제사회가 단호히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를 바랍니다. 나아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내고 궁극적으로는 완전한 북 핵 폐기를 달성하는 방안을 찾아 내는 데도 많은 지혜를 모아 주기 바랍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군에 대해서도 미-한 연합 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핵심 자주적 역량 확보에 노력해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NSC 상임위원회에는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 위주로 참석해 왔으나 이번 전체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통일, 외교, 국방 장관, 그리고 신임 국정원장과 비서실장 등도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