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 “대북 선제공격 어려워…압박 강화해야”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이 25일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동북아 안보협력 방향' 안보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은 오늘(25일), 지금은 북한에 대해 선제공격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 공조를 강화해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을 줄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은 현재 미국이나 한국이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무기체계를 먼저 타격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25일 서울 국방회의장에서 성우회와 한국국방연구원 공동 주최로 열린 안보세미나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이에 따라 북한 정권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어떤 방법으로 북한 정권의 취약점을 공략하고 한국에 대한 북한의 위협을 감소시킬 수 있을지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이와 함께 북한 김정은 정권이 나아가는 방향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국가들을 어떻게 결집할지, 또 한국이 그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지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위협과 관련해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북한 군이 보유한 로켓과 포, 미사일, 무인기 등은 한국의 수도권에 큰 위협을 주는 수단이자 김정은 위원장이 유리한 입지를 선점하기 위해 활용할 수 있는 수단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북한이 이를 활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과 이에 대한 취약점을 어떻게 파고 들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와 함께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현재 북한 정권은 계속 국제사회의 규범을 거부하고 있는데 이는 국제사회의 억제력이 충분한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며 국제사회의 압박이 더 강해져야 한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북한의 태도 변화를 끌어 내려면 북한 주변 5개국이 강력히 결집해 북한에 더 강한 압박을 넣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와 관련해 신속한 배치 방침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워낙 큰 위협이 되고 있어 시급히 한국을 방어해야 한다는 목표 아래 사드 배치를 최대한 신속히 추진했다고 밝히면서 사드 배치의 유일한 목표는 한국 방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드 배치는 철통 같은 미-한 동맹관계에서 한국을 방어한다는 미국의 의지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밝힌 브룩스 연합사령관은 사드 배치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방어를 위한 지역방어 개념의 작전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미-한 동맹에서 한국이 기여하는 부분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한국은 국방예산으로 국내총생산, GDP의 2.7%를 투자하고 있으며 미국의 7개 동맹국 가운데 한국만큼 탁월한 의지를 갖고 동맹에 헌신하는 나라는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