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12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취임 축하 전화를 받고 북 핵 문제 해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러시아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전화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통화에서 북한이 핵 도발을 멈추고 비핵화의 길로 나올 수 있도록 러시아 측에 건설적인 역할을 요구하고, 자신도 남북대화와 6자 회담의 조기 재개를 모색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 간 극동지역 개발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싶다는 뜻을 밝히면서, 시베리아 천연가스관의 한국 도입과 한국 철도의 시베리아 연결 시대가 하루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모든 분야에서 계속 협력해 나갈 준비가 돼 있으며 북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러시아는 건설적인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를 끝으로 미국-중국-일본-러시아 순으로 주변 4강 정상과의 전화통화 외교를 마무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