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러 외교장관 10일 워싱턴 회담...시리아 등 논의


지난달 12일 모스크바를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남을 가졌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0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을 워싱턴에서 만나 시리아, 우크라이나 문제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합니다.

미 국무부는 8일 성명을 내고 틸러슨 장관이 라브로프 장관을 만나 시리아 내 폭력 사태 완화, 인도주의적 구호 제공 문제 등을 논의하고 시리아 갈등의 정치적 해결법을 찾기를 원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짐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은 시리아에 안전지대를 세운다는 러시아의 계획을 미국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8일 안전지대와 관련해 나쁜 것은 항상 세부적인 것에 있다며 러시아의 방안을 점검하고 이 방안이 잘 작동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와 이란, 터키는 6년 동안 진행된 시리아 내전을 끝내기 위해 시리아 안에 안전지대를 만드는 데 지난주 합의한 바 있습니다.

시리아 안전지대는 13일 0시를 기해 발효됐습니다. 러시아는 미군 주도 연합군 비행기도 안전지대에서 작전하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